하늘열린 강.임.강.정 서울치과
홈 > 교정 > 닥터 임 칼럼
닥터 임 칼럼

닥터 임 칼럼

관리자 0 2727

아름다운얼굴과 교정치료 그리고 미소

 

3797_img_15.gif   최근 사회적 경제적 여건이 좋아지면서 안모와 치아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여성들의 아름다움에 대한 욕구는 세계 공통일 것입니다.


   최근 이러한 사회적 변화와 더불어 치과 교정에도 많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예전에 환자들은 단순히 치아가 삐뚤거나, 쓰러지거나, 회전이 있거나 또는 벌어져

   있음을 호소하여 이를 치료하기 위한 수단으로써 교정치료를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또한 치아를 가지런하게 함으로써 환자들도 만족하였습니다.

  

물론 이런 교정치료도 잇몸질환,충치예방,정서적인 면에서 의미가 있고 또한 중요한 치료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대적 변화와 맞물려 환자들의 아름다움에 대한 욕구는 점점커져갔고 단순히 치아를 가지런하게 하는 것만이 더 이상 치료의 목표가 될 수는 없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안모의 전체적인 아름다움에 대한 다각적인 접근 체제가 마련되어야 하고 치열교정은 이에 대해 한 부분으로서 그 역할을 해야 할 것입니다.

일단 환자가 내원하면 전통적인교정(치아를 가지런하게 하고 치아의 맞물림을 좋게 하는)을 위한 진단 작업이 행해지고 이와 더불어 전체적인 안모의분석이 이루어집니다.

이마에서부터 눈, 코, 입, 귀 턱 등의 상호 위치에 따라 길, 각도, 비율 등의 항목을 측정하고 수년간 누적되어온 데이터들과 비교하게 됩니다. 이렇게 자료를 수집하면 평균적인 수치와 많은 차이를 보이는 항목들이 기록되어지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가 해결해야 될 과제를 목록화 합니다.

각각의 과제에 대한 해결책이 제시되고 이러한 해결책들의 상호 작용을 고려하여 최종적인 치료계획을 세우게 되는 것입니다. 여기서 간과하지 말아야 될 것은 교정 치료가 목표로 삼고 있는 것이 단순히 치아에만 국한되어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진단자료 수집 시부터 전체적 안모를 분석하기 위한 데이터가 같이 수집되기 때문에 안모와 별개로 치아교정을 하지 않게 되고 따라서 교정이 끝난 뒤 치아는 가지런해졌지만 얼굴은 오히려 더 안 예뻐지는 사태를 막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최적의 교합(치아가 서로 맞물리는 것) 과 안모의 심미성을 위한 치료가 되기 위해서 우리가 또 기억해야 할 것은 치열 교정의 한계입니다.

치열 교정만으로도 환자가 만족할 수 있는 경우가 있고 교정만으로는 도저히 이룰 수 없는 경우도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경우 교정치료만으로 어떤 목표를 이루고자 한다면 의사와 환자 모두 힘든 치료과정을 겪게 될 것이고 물론 결과도 만족하기 힘들 것입니다.

커져가는 환자들의 아름다움에 대한 욕구를 만족시키기 위해서 소위 total esthetics란 개념이 필요합니다. 쉽게 이야기 하면 치과의사(교정 및 구강외과)에 의한 치열 교정 및 악교정 수술 그리고 미용외과(성형외과)의사의 눈, 코, 귀, 광대뼈에 심미적 접근 등이 조화를 이루어 어느 한 부분으로 치우치지 않는 안모의 전체적인 조화를 목표로 하는 접근방식이 필요 한 것입니다.

앞으로도 사회는 미적인 면에서 더욱더 많은 것을 요구 할 것입니다.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대응하고 보다 아름다운 얼굴을 통해 환자에게 미소를 줄 수 있기 위해서는 환자의 안모에 대한 전체적인 접근이 필요하고, 치열교정, 악교정 수술, 미용수술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치과의사와 미용외과의사간에 긴밀한 협진이 필요하리라 생각됩니다. 

 

프린트
0 Comments
고객센터이용안내

대표상담전화

02) 413-7527~8
진료정보
ㆍ월,화,금  : AM 10:00 ~ PM 07:00
ㆍ수 요 일  : 휴무
    점 심 시 간  : PM 01:00 ~ PM 02:00
ㆍ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ㆍ목    요    일 : PM 01:30 ~ PM 09:00
    저 녁 시 간  : PM 06:30 ~ PM 07:00

ㆍ토    요    일 : AM 09:30 ~ PM 03:00
    점 심 시 간  : PM 01:00 ~ PM 01:30